[환자설명서: ESD for EGC. 조기위암 내시경치료]

Previous | List | Next


조기위암의 내시경치료를 환자에게 설명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고민끝에 아래와 같은 설명문을 만들었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mobile webpage의 http://smcgi.co.kr/esd.html에 올려두었습니다.

저는 외래에서 환자들에게 URL을 직접 써 주고 있습니다. 반응은 매우 좋습니다. 출력한 설명서나 QR code보다 의사가 직접 메모지에 써 주면 환자들이 보다 만족하는 것 같습니다. Analaog적 느낌때문일 것입니다.


[조기위암 내시경치료]

85%는 내시경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과거에는 위암환자 모두가 위의 2/3 혹은 전체를 잘라내는 개복 수술을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언론에서 종종 보도되고 있듯이 일부 작은 조기위암은 내시경으로 치료하고 있습니다. 내시경 치료 후 병리결과가 좋다는 조건에 맞으면 수술과 비슷하게 95% 정도의 완치율(=재발률 5%)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시술방법은 내시경점막하절제술(endoscopic submucosal dissection; ESD)입니다. 이 시술은 과거 전부 비급여항목이었는데 2011년 9월부터 일부 환자에서는 급여로 시술이 가능합니다. 병소의 크기, 모양, 세포형, 기술적 난이도, 절제조직의 크기 등에 따라 급여인 경우도 있고 비급여인 경우도 있는데 수십만원 정도 차이가 납니다. 4박 5일 정도의 입원이 필요하며 준비시간을 제외하고 시술 자체에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45분입니다. 시술 후 약간의 복통이 가능하며 출혈과 천공 (=위벽에 작은 구멍이 남)이 종종 발생합니다 (각각 5%). 함몰형이거나 크기가 큰 경우는 병변이 위벽과 떨어지지 않아서 ("nonlifting") 절제가 불가능한 경우가 있습니다 (1%).

앞서 조직검사 결과가 좋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만약 조건인 병리결과에 문제가 있으면 내시경 치료 후 수술이 필요합니다 (15%). 대략 7명 중 1명은 눈에 보이는 것 보다 조금 깊거나 조금 넓거나 기타 몇 가지 재발위험이 높다는 판독결과가 나옵니다. 간혹 암이라는 진단으로 내시경치료를 하였으나 단순 염증으로만 나오는 분(1%)도 있습니다. 내시경 시술 후 즉시 결과를 알게 되는 것은 아니고 다음다음날 (휴일제외) 결과가 나옵니다. 병리결과가 좋지 않은 7명 중 1명은 잠시 퇴원하셨다가 다시 입원하여 수술을 받게 됩니다.

위암이나 위선종이 있는 분에서 대장암이나 대장 선종도 잘 생깁니다. 따라서 아직 검사를 받지 않으셨다면 대장내시경 검사를 꼭 받아보실 것을 권합니다.

조기위암에 대한 수술과 내시경 치료의 비교

조기위암 내시경 치료 모식도

조기위암 내시경치료의 실제 장면 (자료화면)

4박 5일 입원기간의 스케쥴 (간략). 크게 보시려면 그림을 클릭하세요.

상세 스케쥴. 크게 보시려면 그림을 클릭하세요.

크게 보시려면 그림을 클릭하세요.

4박 5일 입원기간동안의 상세 스케쥴, 주의사항, 식사관련 5 가지 지침 (PDF file)

작성자: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부교수 이준행

개정일: 2012년 10월 15일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