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ous / Next


[Gastric foreign body - Medication tablet]

약을 복용하고 몇 시간 되지 않아 검사를 하면 약이 남아있게 됩니다. 약이 일부 녹으면서 하얀 실과 같이 보이기도 합니다. 위에는 실처럼 녹은 약이 있었고 십이지장에는 tablet이 관찰된 예입니다.

십이지장


무척 안타까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다행스럽게 회복은 되었지만, 환아의 부모는 무척 황당하였을 것입니다. 결국 소송으로 연결이 되었군요. 소아의 foreign body는 종종 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성인에서도 그런 경우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만...

[2013-6-21. 한국일보] "목에 닭뼈 걸렸는데 엉뚱한 치료"…병원상대 소송 - 어린 딸의 목에 닭뼈가 걸려 있는데도 병원이 19개월 동안 이를 모르고 엉뚱한 치료를 했다며 아이 부모가 병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장모(43)씨는 2011년 10월 갓 돌을 지난 딸이 가래가 끓고 심하게 울자 창원시내 모 종합병원으로 데리고 갔다. 의사는 기관지염, 폐렴, 천식 등 증세라며 거담제와 항생제 치료를 했다. 목 부위 엑스레이 사진도 십여 차례나 찍었다. 이 병원에서 통원과 입원을 반복하면서 19개월 동안 치료를 계속했으나 증세는 나아지지 않았다. 그 사이 담당의사가 갑자기 숨져 다른 의사로 바뀌기도 했다. 그러다가 지난 5월 이 병원의 다른 담당의사가 장 씨의 딸을 찍은 컴퓨터단층촬영(CT) 사진을 보고 목 부위에 뭔가 걸려 있는 것 같다며 수술을 권했다. 장씨의 딸은 지난 5월 초 부산의 한 대학병원에서 기도에 걸려 있던 이물질 제거수술을 받았다. 대학병원은 목에서 제거한 1㎝가량의 삼각형 이물질을 닭뼈로 추정했다. 수술을 받은 딸은 어린이집에 다닐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다. 장 씨는 최근 해당 종합병원을 운영하는 의료재단을 상대로 3천만원을 배상하라는 손해배상 소송을 창원지법에 냈다. 장 씨는 21일 "아이들 기도에 이물질이 들어갈 확률이 많은데도 의사가 이를 예측 못한 것은 의료태만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소송 제기 사유를 밝혔다. 병원 측은 "엑스레이 사진에 이물질이 희미하게나마 찍혔던 점은 인정한다"며 "부모님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위 신문 기사에는 증례의 사진이 없었습니다. 관련하여 bronchial foreign body 사진 하나를 소개합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경험하였던 증례 중 낚시 바늘이 목에 걸렸는데 2달만에 병원을 방문한 환자도 있었습니다. 폐암 환자였습니다. 크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상부식도 괄약근 직하부의 식도에서 금속성 이물이 관찰되었다. 낚시 바늘의 짧고 날카로운 부분은 식도벽을 뚫고 들어가는 양상이었고, 무디고 긴 부분은 식도 내강에 위치하고 있었다. 식도벽에 박혀있는 부분은 식도의 연동운동에 따라서 약간 깊게 들어갔다가 약간 나오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었다 . 따라서 매우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내시경적 제거술을 시도하였다. Alligator 겸자를 벌려 낚시바늘의 구부러진 윗쪽 부위를 잡고 내시경을 전체적으로 위로 가볍게 당겨서 저항감 없이 이물이 제거되었고 최종적으로 이물질이 낚시 바늘이었음을 확인하였다. 내시경을 다시 삽입하여 낚시 바늘이 박혀있던 부분을 관찰 하였을 때, 궤양과 부종만 관찰되었고 출혈이나 천공을 관찰되지 않았다


[Related EndoTODAY]

1. [EndoATLAS] foreign body (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