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ous | Home | EndoTODAY | List | Next


[Experts' opinion on EGC classfication]

여러 병원의 내시경 전문가 22분에게 18개 조기위암의 내시경분류에 대한 서베이를 하였습니다. 사진을 보시고 자신의 내시경 분류를 생각하십시요. 그리고 우리나라 다른 전문가들은 어떻게 생각하였는지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재미있습니다.

증례 2

전문가 의견을 보시려면 아래로 내려가 주십시요.




아래로




아래로




아래로




아래로




전문가 의견 - I: 15명, Mixed: 7명 (I+IIa)

참고: Endoscopic classification of EGC (EndoTODAY 2013-4-27)


[경향신문. 2013-5-24] 백영옥이 만난 색다른 아저씨 - 신부 홍성남

백영옥: 성당이나 교회야말로 공동체의 형태를 갖추고 있는 곳 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세상에는 친밀한 타인과 그렇지 않은 타인만 존재하는 건 아닐까란 생각도 들어요.

홍성남: 제가 생각하는 공동체는 각자 따로 살면서 필요할 때 모이는 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한국 사회 공동체가 깨지지 않았다고 생각해요. 전 재개발 현장에서도 공동체를 봤어요. 신부들은 그냥 한 달에 한 번 회합해서 헤어지는 존재들이었는데, 그때 내 손을 잡아주더군요. 정의구현사제단도 조직이 따로 존재하는 게 아니라 기자들이 만든 말이에요. 사회분쟁에 관심 있는 사제들이 헤쳐 모이는 형태인 거죠. '우리가 남이가'라는 말은 정말 위험한 말입니다. 우린 남이에요! 서로가 남인 사람끼리 공존하는 게 가장 건강한 겁니다.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