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ous | Home | EndoTODAY | List | Next


[AGC + EGC + GIST]

2009년 11월 25일 EndoTODAY (암호: smcgi)를 다시 읽었습니다.

70대 남성에서 multiple EGC와 GIST의 impression으로 수술을 시행하여 아래와 같은 결과를 얻었습니다. 수술전 위암은 3개의 EGC일 것으로 생각하였으나 전정부의 1번 병소가 AGC로 나왔습니다. 즉 EGC-mimicking AGC입니다 (어떤 분은 AGC, mimicking EGC라고도 부릅니다. 용어가 다소 혼란스러우므로 주의하여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다행스럽게 lymph node metastasis는 없었습니다.

1. AGC (antrum), Borrmann type unclassifiable (mimicking EGC), signet ring cell carcinoma, 4.7 cm, extension to PM layer

2. EGC (prepyloric area), papillary adenocarcinoma (M/D), 2.4 cm, extension to lamina propria

3. EGC (midbody), tubular adenocarcinoma (M/D), 2.5 cm, extensiont to lamina propria

4. GIST of very low risk of aggressive behavior by new risk stratification, epithelioid (cellular epithelioid subtype), mitosis 0/50 HPF, 3 cm


어떤 질문과 답변입니다.

[질문] 병원에서 signet cell carcinoma로 진단받고 의뢰된 환자입니다. 이런 경우에 AGC Borrmann type을 어떻게 기술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또한 서술은 어떻게 해야 할지요.

[답변] 일견 5-6cm 정도의 depressed lesion이면서 base는 uneven하고 hyperemic한 부위와 pale discoloration을 보이는 부위가 mosaic pattern으로 관찰됩니다. 병소와 정상부위의 경계(edge)는 약간의 undulation을 보이지만 비교적 discrete합니다. 병소의 distal 부위에서는 명확하지 않으나 병소의 proximal 부위에는 abrupt cutting을 보이는 주름들이 모이는 양상입니다.

병소의 크기 때문에 AGC로 생각하신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그래도 definite한 mass의 양상은 아닙니다. 작지 않은 병소이지만 그래도 superficial한 lesion이므로 EGC IIc로 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물론 proper muscle invasion이 있는 AGC Borrmann type unclassified 혹은 Borrmann type V라는 병리 리포트를 받게 되는 수가 있습니다. 그래도 내시경 의사는 EGC를 first impression으로 주는 것이 타당할 듯 싶습니다. Superficially spreading EGC 혹은 laterally spreading EGC로 부르기도 합니다.

내시경 육안소견을 통하여 AGC와 EGC를 구분하는 것은 100%의 정확도를 가지는 것은 아닙니다. 일관성있는 태도를 견지하면서 약 90%의 정확도를 보이는 것이 목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95%면 더 좋고…

병리 결과는 아래와 같았습니다.

Gross type : EGC type IIc+IIb
Histologic type : tubular adenocarcinoma, poorly differentiated
Histologic type by Lauren : diffuse
Size : 7x3 cm
Depth of invasion : invades mucosa (muscularis mucosa) (pT1a)
Resection margin: free from carcinoma
Lymph node metastasis : no metastasis in 41 regional lymph nodes (pN0)






내시경학회에서 주제를 공모한다는 메일이 왔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제가 강의할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중심으로 아래와 같은 제목을 제안하였습니다. 총론격인 제목만 추천하였습니다. 각론에 해당하는 것은 다른 선생님들이 많이 제안할 것 같아서...

  1. Webpage와 newsletter를 이용한 내시경 교육
  2. 내시경진정의 새로운 방법 - dexmedetomidine
  3. 내시경 소견의 기록 (1) - 위치표시
  4. 내시경 소견의 기록 (2) - 병변의 특성 기록
  5. 내시경 소견의 기록 (3) - 효과적인 communication
  6. 내시경 의사의 건강을 위하여 (1) - ergonomics
  7. 내시경 의사의 건강을 위하여 (2) - infection prevention
  8. 내시경 기구의 관리 (1) - 도구의 이해
  9. 내시경 기구의 관리 (2) - daily management
  10. 내시경 기구의 관리 (3) - 고장의 발견과 응급대처
  11. 내시경 동의서 (1) - 상부위장관 진단내시경 동의서
  12. 내시경 동의서 (2) - 하부위장관 진단내시경 동의서
  13. 내시경 동의서 (3) - 치료내시경 동의서
  14. 내시경 동의서 (4) - 동의서는 환자와 의사에게 어떤 법적인 의미가 있는가?
  15. 내시경 합병증 (1) - introduction. 우리는 왜 합병증 data를 모아야 하는가?
  16. 내시경 합병증 (2) - 상부위장관 출혈
  17. 내시경 합병증 (3) - 상부위장관 천공
  18. 내시경 합병증 (4) - 기타 상부위장관 합병증
  19. 내시경 합병증 (5) - 하부위장관 출혈
  20. 내시경 합병증 (6) - 하부위장관 천공
  21. 내시경 합병증 (7) - 기타 하부위장관 합병증
  22. 건진 내시경 (1) - 적응증. 몇 세까지 건진을 권할 것인가? 다른 질환을 가진 분에게 건진을 권해야 하는가?
  23. 건진 내시경 (2) - 위염, 위궤양.
  24. 건진 내시경 (3) - atypia, 이형성
  25. 건진 내시경 (4) - 위암
  26. 건진 내시경 (5) - 건진의 예기치 못한 부작용. 비용과 심리적 영향에 대하여
  27. 내시경의 질관리 (1) - 왜 양과 질은 함께 가야 하는가?
  28. 내시경의 질관리 (2) - 지표관리
  29. 내시경의 질관리 (3) - 표준화
  30. 내시경의 질관리 (4) - independent check
  31. 내시경의 질관리 (5) - 해외 사례
  32. 내시경 사진 (1) - 어떻게 좋은 사진을 찍을 것인가?
  33. 내시경 사진 (2) - 많은 사진과 흥미로운 증례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34. 내시경 사진 (3) - 증례 사진을 이용한 효율적인 내시경 교육
  35. 의료보험과 내시경 (1) - 급여와 비급여
  36. 의료보험과 내시경 (2) - 수가관리에 대한 학회 차원의 대응
  37. 의료보험과 내시경 (3) - 신의료기술
  38. 감염성 질환 (1) - 상부위장관 감염성 질환
  39. 감염성 질환 (2) - 하부위장관 감염성 질환
  40. 감염성 질환 (3) - 위장관 기생충질환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