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ous | Home | EndoTODAY | List | Next


[Dysplasia or adenoma]

이형성(dysplasia)는 원래 "developmental abnormality"라는 사전적 의미가 있으나, 병리학적으로는 "unequivocal neoplastic transformation"을 뜻하며, 대부분 전암성 병소로 간주된다. 위 이형성(gastric dysplasia)도 위암의 중요한 전구병소이다. 이형성은 병리학적으로 저도이형성(low grade dysplasia)과 고도이형성(high grade dysplasia)으로 나누어진다.

이형성과 혼동되는 개념으로 선종(腺腫, adenoma)이 있다. 선종은 서구와 일본에서 약간 다른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어 더욱 혼란스럽다. 서구에서는 이형성 중에서 융기형만을 선종이라고 부르는 반면, 일본에서는 융기형, 평탄형, 함몰형의 이형성을 모두 선종이라고 부른다. 우리나라에서도 융기형, 평탄형, 함몰형의 이형성을 모두 선종으로 부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즉 "dysplasia=adenoma"로 생각해도 크게 무리가 없다. 본 병원의 조직병리 결과는 아래와 같은 방식으로 보고되고 있다. 즉 high grade dysplasia는 언급하고, low grade dysplasia는 생략하고 있다.

이형성은 중요한 전암성 병소(precancerous lesion)로 간주되지만, 내시경으로 절제하면 암으로 진단이 바뀌는 경우가 많다. 즉 forcep biopsy로 얻은 조직에서는 이형성으로 진단이 되지만, EMR/ESD로 전체 병소를 얻어 관찰하면 암으로 진단되는 예가 있다. Low grade dysplasia에서 EMR/ESD 후 암으로 진단이 바뀌는 경우는 5% 미만이지만, high grade dysplasia에서는 20-30%에서 암으로 진단이 바뀐다. 따라서 dysplasia에 대한 내시경 치료 후에는 최종 병리결과를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아울러 환자에게도 사전에 진단이 바뀌는 경우가 적지 않음을 설명해 주어야 한다.


위 선종의 일부는 EMR 후 위암으로 진단이 바뀐다 (출처: Endoscopy 2001).


[참고문헌]

1) 위이형성의 진단과 치료 (text, 이준행 씀)

2) Gastric dysplasa (Powerpoint PDF)

3) Related EndoTODAY


그렇다. 어떤 변화는 아래로부터의 지속적인 압박이 없으면 가능치 않은 일이 있다. 비단 세금뿐만 아니라 환자안전 분야도 그러하다. 좋은 column의 일부를 옮겨본다.

[2013-8-21. 경향신문] 아래로부터 증세정치

"이참에 기존 ‘부자증세’ 슬로건도 ‘복지증세’로 전환하자. 부자증세는 부자만 내라 한다. 과연 부자들이 솔선수범해 세금을 내고자 할까? 서구 복지국가 경험에서도 보듯이, 이는 시민들의 거대한 압박이 없으면 가능치 않은 일이다. 이 에너지를 어떻게 만들까? 소득세는 강한 누진도를 지니고 있다. 중간계층부터 동일하게 인상해도 사실상 부자증세 효과가 발휘된다. 그렇다면 나도 내니 당신들도 제 몫을 다하라며 나설 때 훨씬 위력적으로 부자 호주머니를 열 수 있지 않을까?

내가 받는 복지를 떳떳하게 느끼면서 부자, 대기업에 더 많이 요구하는 당당함도 가지게 말이다. 복지증세는 세금만 이야기하는 부자증세 논리의 약점도 넘어설 수 있다. 세금은 자체가 목표가 아니다. 복지를 위한 세금임을 분명히 하자. 세금과 복지를 함께 이야기해야 한다. 더 내는 월 1만3000원만 이야기하면 이 돈은 모두에게 부담이지만 복지를 함께 생각하면 공존의 입구일 수 있다.

이번 세법개정안 논란은 한국사회에 존재하는 세금폭탄론과 복지증세론을 모두 깨웠다. 만약 후자에 주목한다면 시민들이 주인공이 되는 증세 정치를 펴야 된다고 알려주었다. 당사자가 말하게 하자. 정작 1만3000원을 내야 하는 시민들이 세금과 복지를 함께 생각하고, 내 세금이 복지재정 확충의 지렛대라고 자부심을 가질 때 비로소 증세는 가능해질 것이다. '아래로부터'의 증세 정치를 고대한다."


환자안전에 대한 최근 전문가 컬럼을 소개합니다.

[2013-8-22. 의약뉴스] 의료 질 향상 위해 '정책 개입' 필요하다

이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보건의료 비용이 증가하면서 보건의료의 효율성 또는 가치에 대한 논의가 증가하고 있으며, 의료의 질은 이러한 메가트렌드의 중요한 고려 요소 중 하나"라며 "이제 우리나라도 보건의료의 정책 과제와 대안을 주로 비용에서 찾고 있었던 시각에서 벗어나 비용과 질을 포함한 가치 지향적인 패러다임으로의 사고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의료의 질에 대한 국가 차원의 목적이 명확하게 설정돼 있지 않고, 기존 활동들이 분절돼 있으며, 환자 안전과 같은 분야에 대해서는 적절한 정책적 관심이 기울여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