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ous | Home | EndoTODAY | List | Next


[Echinococcus. 단방조충]

국내거주 외국인은 우리가 익숙하지 않은 질환을 가지고 있는 수가 있습니다. 일전 단국대학교 기생충학교실 서민 교수님께서 단방조충에 대하여 기고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Hydatid cyst라고 부르는 병입니다.

[2013-2-15. 경향신문] 외국인 노동자 ‘기생충’ 문제 심각하다

지난해 25세 남자가 상복부 통증으로 병원에 왔다. 아프기 시작한 건 20일 가량 됐지만 오랫동안 아픔을 참았던 건 그가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였기 때문이었다. 그는 3년 전 입국했고 다른 외국인 노동자가 그렇듯 코리안 드림을 이루기 위해 맛있는 것도 잘 못 먹고 몸이 좀 아파도 참아가면서 우즈베키스탄에 있는 식구들에게 돈을 보냈을 것이다. 그는 이번 통증 역시 조금 그러다 말 거라고 생각하며 참았지만 통증은 없어지기는커녕 날이 갈수록 심해졌다. 확실한 건 모르지만 그가 병원에 온 것도 주위의 강권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다.

간을 만졌을 때 약간의 통증이 있는 것을 제외하면 진찰결과나 혈액검사에서 특별히 이상한 건 없었다. 스물다섯의 젊은 나이였으니 간암일 리도 없었다. 그래도 간에 뭔가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 의사는 상복부 CT를 찍었는데 그 결과 10x9 cm 크기의 커다란 주머니가 간에 있는 것이 발견됐다.


간에 생긴 주머니 (화살표). 기생충학잡지 2012:50:357-360.

담당의사는 기생충을 의심했다. 그가 의심한 기생충은 단방조충. 다소 생소한 이름을 가진 이 기생충은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33례의 환자가 있었다. 환자의 대부분이 중동이나 중앙아시아에서 걸린 경우로 우리나라에서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된 환자는 딱 두 명에 불과하다. 사람에게 감염되면 주머니를 만드는 특징이 있는데 그 주머니가 워낙 천천히 자라는지라 감염된 지 수 년이 지나 주머니 크기가 우리 몸을 압박할 정도가 되어야 비로소 증상이 나타난다.

이 환자 역시 우리나라에 온 지 3년 만에 증상이 나타났으니 우즈베키스탄에서 걸려 온 게 틀림없는데 주머니의 크기로 미루어 보아 대략 7-10년 정도 몸에 주머니를 가지고 있었으리라 추정된다. 주머니가 생기는 위치는 간이 가장 흔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환자의 절반 이상이 간이며 폐가 그 다음이다. 그밖에 눈, 뇌, 복강, 신장 등 몸 어디에도 생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치료는 수술로 제거하는 게 가장 좋고 이 환자 역시 수술로 주머니를 제거한 뒤 건강하게 살고 있다.

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의 포충증은 대개 중동에서 걸려온 것들이었다. 우리나라 노동자들이 포충 유행지인 중동에 가서 감염이 되고 우리나라에 돌아온 이후 증상이 나타났다. 하지만 우리나라가 OECD에 가입할 만큼 소득수준이 증가한 90년대 후반부터 우리나라 노동자가 외국에서 감염된 증례는 거의 없어졌고 외국인 노동자가 자기 나라에서 걸려오는 증례만 발생하고 있다. 즉 우즈베키스탄이나 몽골 노동자들이 감염이 됐다는 사실을 모른 채 우리나라에 와서 일을 하다가 주머니가 일정 크기 이상 커졌을 때 발견된다.

포층증은 소나 양이 중간숙주고 개가 종숙주로 사람은 개의 변에서 나오는 알을 어떤 경로로든 먹게 되면 감염된다. 유행지에서는 개들이 소나 양의 장기를 쉽게 먹을 수 있어 개의 감염률이 높다. 주로 외국에서 걸려온 환자가 주를 이루지만 포충증은 우리나라에도 유행했던 기생충이다.

1975년 조사를 보면 제주도 소의 7-28%가 포충증에 걸려 있었다. 가능성이 높진 않지만 외국인 노동자들이 포충증에 걸린 채 우리나라에 생활하기 때문에 국내에서 포충증이 다시 유행할 수도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 우리나라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건강검진이 필요한 건 바로 이런 이유다. 간과 폐가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하니 우리나라에 올 때 상복부 CT라도 찍을 수 있게 제도화되면 좋겠다.


[Related EndoTODAY]

1. 엔도투데이 기생충학


[2013-11-11. 경향신문] 디지털 교과서에 대한 과신과 미신

...... 디지털카메라의 성공 모형으로 봤을 때 전자책이 종이책을 이길 수 있었다면 이미 10여년 전에 종이책을 완벽히 밀어냈어야 할 것이다.

모두에게 공평한 교과서는 사용이 단순해야 하고, 교사와 학생 사이의 소통을 가로막은 방해물이 되어서는 안된다. 중요한 것은 매체가 아니라 내용이다.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이긴다면 흑백TV라도 즐겁겠지만, 0-5로 왕창 깨지는 장면을 디지털 TV, 그것도 3D로 생생히 목도하는 것은 괴로운 일이 될 것이다. 전시성 디지털교과서의 환상에서 허우적대지 말고 현장 교사들의 목소리에 먼저 귀를 기울여야 한다.


[2013-11-11. 프레시안] 왜 사람들은 '동네 의사'를 싫어할까?

...... 당장은 어렵고 지루한 싸움을 통해 '믿음'과 '권위'의 토대를 만들어가야 한다 (물론 긍정적 의미에서). 미국의 사회학자 폴 스타가 쓴 유명한 책 <미국 의료의 사회사>(이종찬 옮김, 의료정책연구소 펴냄, 2012년)에는 '문화적 권위'라는 개념이 등장한다.

간단하게 말하면, 미국의 의사들이 지금과 같은 권력과 지위를 가지게 된 것은 우연이 아니라 19~20세기를 통해 문화적 권위를 만드는 데에 성공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의사들은 대중의 신뢰와 여론을 얻기 위해 과학으로서의 의학과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내세웠다. 또, 20세기 초까지도 돌팔이와 저질 의료를 몰아내기 위해 조금 전까지의 내부와 싸웠다.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추계학술대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프로그램).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12월 7일 종일 행사로 진행됩니다. 제가 학술위원장으로 일하고 있는 학회입니다. 특별히 열심히 준비하였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올해는 학회 전날인 12월 6일 저녁시간에 홍콩의 James Lau 교수님 등을 모시고 satellite symposium도 개최됩니다 (사전 신청: 학회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