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oTODAY | EndoATLAS | Outpatient Clinic

Parasite | Esophagus | Stomach | Cancer | ESD

Home | Guide | Author | Search | Blog | Links


[Beyond expanded indication]

2013년 시즈오카 암센터의 논문입니다 (Kakushima. United European Gastroenterol J. 2013). 처음 보는 잡지에 실려서 미처 알지 못했습니다. 아주 솔직한 내용입니다. 매우 좋은 논문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style이지요. 정직함..... PDF file도 공개되어 있습니다.

ESD의 beyond expanded indication으로 판단하였던 104명의 환자를 여러 이유(고령 76, 환자의 요청 38, 동반질환 14, 타장기 악성질환 6, gastric tube cancer 3)로 ESD를 하였습니다. 평균 시술시간이 78분(최대 420분)이었고 천공이 14예에서 발생할 정도로 힘들었지만, en-bloc resection with complete (R0) resection은 74예(71%)로 비교적 좋았습니다. 다만 curative resection은 17예(16%)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예상되었던 결과입니다. Survival도 아주 솔직하게 보여주었습니다. 역시 ESD를 개발하신 Ono 선생님 팀에서 나온 논문입니다. 훌륭합니다.


2015년 순천향 부천병원의 논문입니다 (Kang MS. J Dig Dis. 2015). 최종 병리결과로 모은 BEI (beyond expanded indication) 병소의 en bloc resection rate는 86.3%로 비교적 높았으나 complete resection rate는 41.2%로 낮았습니다. 5년 생존율은 97.4%였으며, 5년 disease free 생존율은 84.6%였습니다.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결론짓고 있었습니다. "Long-term outcomes of patients with BEI-EGC that did not receive additional surgery were better than those with an natural course of EGC. Thus, ESD may be considered for specific BEI-EGC patients at high risk for surgery."

세 가지 궁금증이 있습니다. (1) 아래 Figure 1은 너무 좋은 성적인지라 저로서는 조금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저는 absolute indication이라고 생각한 환자 중에서도 가끔 beyond expanded indication이 나와 수술을 하는 경우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그런 환자가 한명도 없다니 놀랍기 그지 없습니다. (2) 최종병리결과로 grouping한 연구입니다. Table 2에서 밑줄친 9명은 lymphovascular invasion이 있었으니 EI-EGC가 아니라 BEI-EGC라고 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3) Beyond expanded indication의 치료원칙은 수술입니다. 이 연구에서 수술한 환자가 몇 명, 수술하지 않은 환자가 몇 명, 수술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2015년 대구경북지역 다기관 공동연구입니다 (Cho JY. Surg Endosc. 2015). SM invasion 중 32.2% (38/118)에서 SM2 이상이었습니다. SM2 이상(38)이거나, SM1이지만 expanded criteria가 아닌 환자 (Non-EC, 38) 및 expanded criteria에서 noncurative resection된 환자 (NCR 13)은 수술 대상입니다. 수술대상 89명 중 38명(42.7%)이 수술을 받으셨습니다. 절반이상이 수술을 받지 않은 상황이므로 다소 우려스럽기는 합니다. 논문을 보시면 위암으로 죽은 환자가 3명이신데 그 중 2명(83세 남자, 83세 여자)은 수술을 받지 않은 분이고, 1명(73세 남자)는 수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위암으로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Absolute indication을 초과하는 환자에서 ESD 후 수술까지 했는데 재발하여 사망하시는 환자는 드물지만 간혹 발견되고 있습니다. 역시 암은 암입니다.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