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doTODAY | EndoATLAS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병 심포지엄 2014]

2014년 6월 29일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병 심포지엄이 있었습니다. 저는 '조기위암 내시경 치료의 최근 풍경'이라는 제목의 강의를 했습니다. 다른 분들 강의 뒤에 소개하겠습니다.


1. GERD (프로톤펌프억제제 시대에 적정 진료를 위한 제언) - 삼성서울병원 민병훈 교수님

PPI를 하루 한번 사용하면 위산 분비가 70% 정도만 억제됩니다. 대부분은 하루 한알로 잘 조절되지만 간혹 부족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 때에는 하루 2번 투약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보험급여기준 밖이라는 문제가 있습니다만...

바렛식도를 가진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와 survival 차이가 없습니다. 바렛식도 환자의 가장 중요한 사인은 심혈관 질환입니다. 따라서 바렛식도가 있다고 식도암 위험을 지나치게 경고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Minimal change를 가진 분이나 laryngitis, asthma, chronic cough를 가진 환자에서는 over-diagnosis와 over-treatment를 주의해야 합니다.


2. NOAC (new oral anticoagulants) - 순환기내과 박승종 선생님


Powerpoint handout PDF, 1.9 M

새로운 경구 항응고제는 와파린에 비한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more predictable half-life/elimination
(2) predictable effect without need for monitoring,
(3) improved efficacy/safety ratio.

금기증은 (1) valvular atrial fibrillation, (2) mechanical valve, (3) ESRD입니다.

새로운 경구 항응고제는 nonvalvular AF 환자에서 효과가 입증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와파린에 비하여 위장관 출혈의 위험이 약간 높습니다 (modest but significantly higher risk). 최근 postmarketing survey에서는 출혈 위험이 높지 않다는 자료가 있습니다. 한달에 10만원 정도로 비싼 편이고, antidote가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Dabigatrin은 GI discomfort가 가능합니다.

NOAC은 48시간 정도 끊으면 대부분의 고위험 시술을 할 수 있습니다. 단 신장기능이 나쁜 환자에서 dabigatrin은 조금 더 오래 끊어야 합니다.

NOAC 사용 환자가 출혈로 오면 일단 supportive care를 하고, 출혈양이 많으면 FFP을 쓸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 [이준행 의견] 내시경의사로서 관심이 있는 부분은 치료내시경 전 Dabigatran을 끊는 시점입니다. Thrombosis and Haemostasis의 리뷰에 의하면 신장기능에 따라 약을 끊는 시점이 달라질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아래 table을 참조하면 되겠습니다. 보통 와파린보다 훨씬 짧게 끊어도 좋기 때문에 사용하기 편리할 것 같습니다. Dabigatran 이외의 약제는 신장기능에 따른 변화를 둘 필요가 거의 없다고 생각됩니다.


3. Refractory GERD - 삼성서울병원 민양원 교수님

불응성 GERD의 원인은 poor compliance와 poor adherence와 관련된 경우가 많습니다. Achalasia가 불응성 GERD로 오인되어 오래 투약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의합시다.

pH와 impedence를 동시에 시행하여 phenotype을 나누어 그에 따라 접근하는 방법이 제안되었습니다.

불면증이 간혹 불응성 GERD로 오인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Alginate는 Gaviscon과 Lamina G가 있는데 제형이 달라 acid pocket에서 raft를 형성하는 작용은 Gaviscon에만 있습니다.


[References]

1)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병 심포지엄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