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oTODAY | EndoATLAS | Outpatient Clinic

Parasite | Esophagus | Stomach | Cancer | ESD

Home | Guide | Author | Search | Blog | Links


[무답토론 - 소화성 궤양 010. 위궤양 환자 100만명?]

Previous | Next

Big data는 big할 뿐 exact 하지 않습니다. 간혹 대강의 결론을 유추할 수 있을 뿐입니다. 여하는 위궤양 환자가 2016년에 100만명이었다는 건보공단 자료가 발표되었습니다. 2017년 9월 4일 중앙일보 기사 전체를 옮깁니다.

국내 위궤양 환자는 지난 6년간 꾸준히 감소했지만, 여전히 연간 100만 명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40대 이후부터 급증하며,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최근 6년간(2011~2016년) 위궤양 환자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3일 공개했다. 위궤양은 위 점막층에 푹 파인 듯한 형태의 상처가 나타나 점막하층이나 근육층까지 손상하는 질환이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위궤양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99만9242명이다. 2011년(133만8275명)에 비해 34만 명 가까이 줄었다. 연평균 5.7%씩 감소했다. 서정훈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경제 수준이 높아져 위생 상태가 나아지고 위궤양의 원인이 되는 헬리코박터균 감염자도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령대별로 환자를 나눠 보면 30대 이하에선 각각 10%를 넘지 않았다. 그러다 ▶40대 18.8%(18만7671명) ▶50대 24.6%(24만6117명) ▶60대 20.7%(20만6554명) ▶70대 이상은 18.6%(18만6043명)를 기록했다. 40대 들어 환자가 급증하는 것은 직장에서의 스트레스, 과도한 음주·흡연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환자 중에는 여성이 53만1864명으로 남성(46만7378명)보다 더 많았다.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더 많았다.

서 교수는 “여성이 직장 등에서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고 병에 민감해 병원을 자주 찾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많이 집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많은 것은 20대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20대 환자 중 여성(3만5893명)이 남성(2만1783명)의 1.6배 이상이었다. 인구 10만 명당 환자 수로 따져봐도 여성이 1116명으로 남성(600명)의 1.86배였다. 여성 안에서도 20대가 더욱 고위험 음주를 하거나 스트레스를 느끼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고위험 음주는 주 2회이상 한 번에 소주 또는 맥주를 남자는 7잔, 여자는 5잔 이상 마시는 경우다.

남녀를 통틀어 보면 10만 명당 환자는 70대에서 가장 많았다. 서 교수는 “고연령층일수록 심장이나 뇌혈관 질환 등으로 아스피린이나 항혈소판제제를, 퇴행성 관절염으로 비(非)스테로이드 소염제를 많이 복용하기 때문에 위궤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위궤양은 주로 상복부의 통증으로 나타난다. 공복에 가슴 부위에서 타는 듯한 아픔이 느껴지고, 음식을 섭취하면 잠시 편안하지만 30분~1시간 후 다시 통증이 지속된다면 위궤양을 의심해봐야 한다.

위궤양을 방치하면 위벽이 헐고 구멍이 뚫리면서 복막염으로 악화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위궤양은 위산 분비 억제제, 제산제 등 약물을 4~8주간 복용하면 치유된다. 헬리코박터균이 있는 경우에는 재발 확률이 50~60%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제균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항생제와 위산 억제제를 1~2주간 복용하고, 8주 후 균이 제거됐는지 확인해야 한다.

예방법은 스트레스를 덜 받고 올바른 식습관을 지키며 충분히 쉬고 자는 것이다. 술은 위산 분비를 자극하고 위 점막을 손상시키므로 절제하는 것이 좋다. 속이 쓰릴 때 우유를 마시면 증상을 잠시 완화할 뿐 우유의 칼슘으로 인해 위산 분비가 증가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비의료인 대상 기사이므로 학문적으로 정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저는 아직까지 "음식을 섭취하면 잠시 편안하지만 30분~1시간 후 다시 통증이 지속"되는 위궤양 환자를 본 적이 없습니다. 그렇게 전형적인 환자는 거의 없다고 생각됩니다. 지나친 단순화의 결과 아닐까요? 예방법은 "스트레스를 덜 받고 올바른 식습관을 지키며 충분히 쉬고 자는 것"이 아니라 헬리코박터를 없애고 NSAID 복용에 주의하는 것입니다.

위암 예방을 위하여 헬리코박터 제균치료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위암 예방을 위한 헬리코박터 제균치료에 따른 부수적인 효과로 위궤양도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입니다. 왜 계속 못하게 하는지 저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한 마디 더.......

이제는 술 문화를 바꿀 때가 되었습니다. 솔선수범한다는 차원에서 저는 몇 달 전부터 폭탄주를 끊었습니다. 오늘(2017-9-5)부터 제가 주관하거나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회식에서 폭탄주, 양주, 소주 등 고알코올 음료는 완전히 금할 것입니다. 맥주 500cc가 최대입니다. 2차는 없습니다. 며칠 후 내시경실 회식이 있을 것입니다. 당연히 그때에도 적용됩니다. 재미없다고 탓하지 마십시요. 직장 회식에서 재미를 찾지 마시고, 취미생활이나 교우관계, 가족관계 등에서 등에서 재미를 찾으십시요. 직장 회식은 간단한 communication 정도로 만족하십시오. 향후 대부분의 모임은 부페식 식당에서 할 것입니다. 완전히 열린 공간에서 자유롭게 자리를 옮길 수 있고 가볍게 담소를 할 수 있는 그런 곳 말입니다.

가급적 회식을 안 할 것입니다. 완전히 없애기는 어렵겠지만 최소화할 것입니다. 업무상 필요한 이야기는 일과 시간에 가벼운 차 한잔 하면서 하도록 할 것입니다. 일과시간이 끝나면 퇴근하여 집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냅시다. 직장 동료는 가족이 아닙니다.


[FAQ]

[2017-9-7. 애독자 편지]

술 문화 개선에 압장 서겠다는 글 읽어보았습니다. 저 같이 상대적으로 젊은 연령의 의사들은 대부분 두 손 들고 환영할 만한 내용입니다!

한번에 바뀌기 어려울 것이고 많은 것을 바라지도 않습니다. 2,3차를 가든, 섞어 마시든 말아 마시든 개인이 알아서 하는건데...... 술잔 돌리기 만큼은 정말 정말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다른데도 아니고 소화기내과 의사가 술잔 돌리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생각합니다.

저 보다 아래있는 사람(그래봤자 몇 안되는 전공의, 인턴 선생님이 전부지만...)이 술잔을 저에게 건네도 '우리끼리는 이러지 맙시다'라고 하고 거절합니다. 그래도 저는 교수님들께는 술잔을 드려야하지만..-_-;;ㅎㅎ

정말 학회 차원에서 캠페인이라도 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삼성병원에서 일하는 것은 아니지만 아무튼 교수님 뜻에 적극 지지를 표시합니다! ㅎ

[2017-9-8. 이준행 답변]

병원 음주 문화 혁신에 대한 저의 의견에 동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저는 교수님들께는 술잔을 드려야하지만..." 부분은 취소해 주시기 바랍니다. 돌리는 잔은 절대로 받지 않겠습니다. 하하하

저는 술을 좋아합니다. 맥주 한병 정도라도 거의 매일 마십니다. 폭탄주도 잘 마십니다. 좋아합니다. 수십년 training 받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맛 없는 맹탕 맥주에는 소주가 조금 들어가야 제맛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비싼 술을 좋아하는 것은 아닙니다. 술이 너무 비싸면 술맛보다는 돈맛이 나는 것 같아서... 이제 비싼 와인은 마시지 않습니다. 주는 사람도 없지만... 여하튼, 술 없는 인생은 분명 덜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병원과 회사와 학회에서는 맥주 딱 500 이상은 절대 안 할 것입니다. 제가 주관하는 모임에서는 남들도 못하게 할 것입니다. 저에게 술잔을 돌리거나 음주를 강요하면 화낼 것입니다.

술 마시고 싶으면 저에게 따로 연락주십시요. 제가 쏘겠습니다. 소주 각일병 합시다. 병원 모임, 직장 모임, 학회 모임에서 술 돌리지 마시고... 하하하.


[References]

1) EndoTODAY 무답토론 - 소화성 궤양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 (201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