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oTODAY | EndoATLAS | Outpatient Clinic

Parasite | Esophagus | Stomach | Cancer | ESD

Home | Guide | Author | Subscription | Links


[시골쥐와 서울쥐]

어렵고 힘든 많은 검사로도 원인을 찾지 못하다가, 쉽고 간단한 검사로 약간 어이없게 진단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구관이 명관인 셈이지요. 제 경험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1. Recurrent small bowel bleeding으로 capsule endoscopy, angiography 등으로 진단되지 않은 환자에서 CT로 GIST를 진단하였습니다. 6개월간 진단되지 않았던 병이 10분만에 진단되었습니다. (증례 보기)
  2. 설사, 체중감소 등 증상으로 온갖 위장계통 검사를 하였는데 진단되지 않았던 환자에서 anti-HIV 검사로 AIDS enteropathy를 진단하였습니다. Anti-HIV 검사가 응급실 혈액검사 기본 set에 포함되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3개월간 진단되지 않았던 병이 1시간만에 진단되었습니다. (증례 보기)
  3. 수주 전부터 시작된 dyspnea, fever, cough를 호소하던 환자였습니다. CBC에서 eosinophilia가 있었고 chest X-ray에서는 left basal lung에 consolidation이 의심되었으며 left hemithrax에 hydeopneumothorax가 있었습니다. CT를 찍었고 영상의학과에서 즉시 폐흡충증으로 진단해 주었습니다. 알면 진단하고 모르면 진단할 수 없는 그런 병이었습니다. 3개월간 진단되지 않았던 병이 2시간만에 진단되었습니다. (증례 보기)

'서울쥐와 시골쥐' 이야기 아시지요? 의사도 서울쥐 스타일이 있고 시골쥐 스타일이 있습니다. 새로운 것, fancy한 것 좋아하면 '서울쥐 의사'이고, 오래된 것 익숙한 것 좋아하면 '시골쥐 의사'입니다. 굳이 하나를 정하라면 저는 '시골쥐 의사'입니다. 뺀질뺀질한 새 신발보다 낡았더라도 편안한 헌 신발을 좋아하는 시골쥐 스타일입니다.


[References]

1)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ON7XcPkG8FA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