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oTODAY | EndoATLAS | Outpatient Clinic

Parasite | Esophagus | Stomach | Cancer | ESD

Home | Guide | Author | Search | Blog | Links


[2018-09. Random ideas]

Previous | Next

[2018-9-6]

전공의 교육을 위하여 20년 이상 매일 점심시간에 밥을 함께 먹으면서 conference를 해 왔습니다. 그런데 이게 불법이라고 합니다. 밥을 먹으면서 conference를 하면 전공의에게 식사시간을 제공하지 않는 불법 고용행위로 처벌받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밥은 각자 먹고 점심시간 이후에 따로 모여 conference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시간에 제가 강의를 했는데요, 참석자 숫자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밥 먹으면서 conference를 하던 시절에 비하여 절반밖에 오지 않았더군요. 아마도 1시부터는 각 파트별 진료가 있고, 입원환자도 돌볼 필요가 있기 때문으로 생각됩니다.

과거 Mayo에서 밥을 주면 참석자가 많고 밥을 주지 않으면 참석자가 적다는 것을 prospective study를 통하여 입증하여 멋진 논문으로 발표한 바 있었습니다. 제목은 If you feed them, they will come입니다.

저는 전공의 80시간 법의 취지에 동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환자를 줄여주어야 할 것 아닙니까. 일을 그대로 두고 일할 시간만 줄이면 교육이 무너집니다.

도덕적인 입법활동에는 돈이 들어가야 합니다. 투자하지 않고 개선할 수 있다는 말입니까.


[2018-9-2] 역사적인 제1회 BOXIM workshop을 진행하였습니다.


[2018-9-24]

강조를 잘 해야 합니다. 여차하면 이렇게 됩니다.


[2018-9-24]

ESD 후 절제 표본을 잘 펼쳐서 고정해야 합니다. Pin을 줄맞춰 세워두면 약간 편리하기는 합니다. 이를 위해서 누군가는 귀찮은 일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생각해 보았습니다. 꼭 pin을 세워야 할까요? 그냥 던져 놓으면 어떨까요?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앞으로 pin을 세우지 말라고 지시하였습니다. 다들 좋아했습니다.

과거(2018년 8월까지)의 방식.

현재의 방식. 이렇게 대강 던져놓아도 핀을 집어 표본을 고정하는데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2018-9-24] 인사동에서

지나친 음주는 감사합니다 ???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