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oTODAY | EndoATLAS | OPD

Parasite | Eso | Sto | Cancer | ESD

Boxim/Col-BOXIM | DEX | Schedule

Home | Recent | Blog | Links

EndoGEL ESD hands-on training


[Description exercise (DEX) workshop (since 2018-5-26)] - Schedule, Registration, End of document

1. Introduction to DEX workshop

2. On-line lectures

3. DEX quiz

4. Archives

5. References


1. Introduction to DEX workshop

Learning endoscopy is not easy. In order to become an endoscopy specialist, it usually takes two years of full-time training in a dedicated training center. However, a few months of training can be enough to learn the basic knowledge and skills for a primary clinic-level screening endoscopist.

At Samsung Medican Center, we prepared the box simulator (BOXIM) workshop and the description exercise (DEX) workshop for endoscopy beginners. The BOXIM workshop is a 4-hour gastroscopy hands-on training using Koken upper GI endoscopy simulator. The DEX workshop is a 3 hour course of lectures and description training. These programs are open not only to the physicians but also to the surgeons and family medicine doctors. They are Korean language programs, but English sessions can be organized upon request.

Gastroscopic findings needs to be describe following a standard format, which includes (1) location, (2) size, (3) major finding, (4) minor finding, (5) impression, and (6) classification. Dividing the findings into the major finding and the minor findings is the most important part of SMC style.

ESD training course (one week) is also available at Samsung Medical Center. It consists of (1) introductory lectures, (2) ESD observation, (3) ESD conference and ESD planning session, (4) Hands-on training using EndoGEL (artificial layer), ex-vivo pig stomach and live pig.

If there are any questions, send me an e-mail to me (Jun Haeng Lee) at stomachlee@gmail.com.


삼성서울병원 내시경실의 초심자 교육은 BOXIM (box simulator training)과 DEX (description exercise)로 시작합니다. 별도의 workshop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내시경 배우기에서 삽입술이 차지하는 비중은 10%입니다. 나머지는 병소를 찾고, 적절히 기술하고, 조직검사를 시행하고, 결과를 판정하고, 치료 계획을 잡는 일입니다. 내시경 삽입술은 box simulator hands-on course를 통하여 배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병소를 적절히 기술하고 임상적으로 의미있는 impression을 붙이는 과정은 쉽게 배울 기회가 없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내시경실에서는 체계적인 description exercise를 통하여 내시경 소견을 쉽게 익힐 수 있는 워크샵을 마련하였습니다. 내시경을 처음 배우시는 분이나, 경험이 많지 않은 분들께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미리 약간의 예습을 하고 오시면 도움이 됩니다. EndoTODAY DEX 해설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DEX workshop은 1년에 2-3회 열립니다. DEX workshop 후 DEX quiz 문제를 풀어서 이준행 교수에게 메일을 주시면 해설을 보내드립니다.

2018-5-26. 제1회 DEX workshop 강의 동영상

2018-11-2. 삼성서울병원 원내 방송

일정은 여기를 참고하십시오. 원외 선생님들의 참가비는 10만원입니다. 신청자가 5명 이하인 워크샵은 취소됩니다.


2. On-line lectures

대전 내시경학회 세미나 (2019-2-9, in Korean)

제1회 DEX workshop 강의 동영상 (2018-5-26, in Korean)

Lecture for foreign visiting students (2017-7-10, in English)

PPT PDF 11.5M - YouTube lecture


3. DEX quiz

Make an answer for the following quiz questions, and send the answer to me at stomachlee@gmail.com.

DEX 1 - hint

DEX 2 - hint

DEX 3 - hint

DEX 4 - hint 1, hint 2, hint 3

DEX 5

DEX 6

DEX 7 - Colon diseases

DEX 8

DEX 9

DEX 10 - hint

DEX 11 - hint

DEX 12 - hint

DEX 13 - Colon diseases

If you send me your answers, I will feedback with corrections and learning materials.

Examples


[Archives]

2018-5-26. 제1회 DEX workshop 포스터

2018-5-26. 제1회 DEX workshop 공지

2018-5-26. 제1회 DEX workshop. 참석자 21명

2018-5-26. 제1회 DEX worskhop에 대한 feedback을 받았습니다. 이렇게들 좋아하는데 왜 진작 시작하지 않았을까요. 앞으로 더욱 발전시켜 보겠습니다.

[2018-6-30] 제2회 DEX workshop

제2회 DEX workshop부터 사용한 포스터

2018-6-30.

2018-6-30.

2018-6-30.

[2018-7-21] 제3회 DEX workshop

제3회 DEX workshop을 진행하였습니다. 오늘까지는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지하 2층 강의장에서 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4회부터는 일원역사 새건물로 옮길 예정입니다. 시간도 10시로 변경하였습니다. 다음 일정은 8월 25일 토요일 오전 10시, 일원동 새건물입니다.

몇 가지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1) Group discussion을 시작하였습니다. 이를 위하여 자리 배치를 변경하였고 조교를 2분 모셨습니다. (2) 처음으로 공개 유료 심포지엄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접수 기간이 아주 짧았음에도 불구하고 외부에서 2분의 선생님이 참석하셨습니다. 삼성창원병원 가정의학과 전공의 1명, 내과 군의관 1명이었습니다. 10만원의 수강료가 아깝지 않도록 정성껏 강의하였습니다.

2018-7-21.

2018-7-21.

2018-7-21.

두 가지 포인트를 강조,설명하였습니다.

1) 내시경 description의 기본 원칙을 익히되 전통과 관례도 함께 존중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보만 2형 진행성 위암은 궤양형이라고 불리지만 이 때의 궤양은 소화성 궤양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니다. 궤양의 정의와 소화성 궤양의 일반적인 모습을 배우면서 동시에 보만 2형 진행성 위암이 대체적으로 어떤 모습인지도 함께 익혀나가시기 바랍니다. 비록 소화성 궤양과는 다르지만 이러이러한 소견이 보이면 모두들 궤양형 위암이라고 부른다는 것을 몸으로 배우는 방식 말입니다.

2) 주소견과 impression 선정에 주의하라는 것입니다. 아주 빠른 속도의 (엉터리) 검진 내시경이 유행하면서 뭐만 보이면 일단 미란 혹은 궤양이라고 쓰고 조직검사를 하는 경우를 자주 접합니다. 내시경 사진은 전형적인 조기위암인데도 이를 조기위암이고 부르지 않고 궤양이라고 부른 후 조직검사를 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틀린 것입니다. 오진입니다. 조기위암처럼 보이면 조기위암이라고 불러야 합니다. 미란처럼 보이면 미란이라 불러야 합니다. 그래야만 적절한 수준의 관리가 가능합니다. 궤양이라고 부르고 조직검사에서 암이 나오지 않는 경우와 암이라고 불렀는데 조직검사에서 암이 나오지 않는 경우 의사나 환자가 상황을 대하는 태도는 매우 달라집니다. 전형적인 EGC IIc를 궤양이라고 부른 후 조직검사에서 암이 나와 의뢰된 환자를 저는 ‘오진 증례’로 생각합니다. 내시경 의사가 오진을 했는데 다행스럽게 병리 의사가 구제해 준 경우인 셈입니다. 오진을 생활화 하지 맙시다. 습관적 오진 의사가 되지 맙시다.

만점에 가까운 feedback을 받았습니다. 강사 평가는 만점입니다.^^

수련부장님으로부터 칭찬을 받았습니다.

[2018-7-29] DEX workshop의 첫 외부 참석자이신 박은식 선생님께서 DEX 84문제를 풀어서 답을 보내주셨습니다. 아래와 같은 메일과 함께

"바쁘실거라 DEX (description exercise) 풀이는 당연히 삼성병원 내부사람들만 하는 줄 알았는데, 저에게도 풀이 및 피드백의 기회를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DEX문제를 풀면서 저의 무식함에 부끄러움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내시경 아트라스 책을 봐도 모르는 부분이 많아, 내시경이 단순이 넣다 빼는 '술기'가 아닌 '판독'의 영역임을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특히 위염 부분이 많이 헷갈렸습니다. 학생 시절에도, 전공의 때도 용어들이 뭔가 통일이 안 된 느낌이었습니다. 위에 관해 연구가 활발한 일본도 암분야에서는 우리와 기준이 다르고 위염도 통용되는 용어가 다른데, 사실 우리나라에서도 교수님께서 지적하셨던 것처럼 hemorragic gastritis, bile reflux gastritis라는 진단명을 심심치 않게 본 것 같습니다. 용어의 통일이 필요함을 느꼈습니다.
다시 한번 이런 기회를 주심에 감사드리며, EndoTODAY 열심히 방문하며 공부하겠습니다. 남은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저도 정성껏 답변을 보내려고 합니다. 일단 1회에 대한 첨삭을 보냈습니다.

[2018-8-25] 제4회 DEX workshop

제4회 DEX workshop을 진행하였습니다. 오늘은 일원역 삼성생명 건물에 위치한 삼성서울병원 education center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새 건물이고 공간이 넉넉해 보다 쾌적하게 공부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다음 일정은 2018-9-16 (일) 10:00 - 12:00이고 장소는 마찬가지로 일원역 삼성생명입니다.

오늘은 삼성창원병원, 세종병원, 중앙보훈병원의 내과 전공의 선생님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전공의 선생님들과 연구강사 선생님, 삼성서울병원 외과 hospitalist 선생님, 천안에서 봉직으로 근무하고 계시는 내과 과장님, 포항에서 개업하고 계신 내과 원장님 등이 참석해 주셨습니다.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오늘 워크샵에서는 description exercise quiz를 풀어서 저의 e-mail (stomachlee@gmail.com)로 답변을 보내주시면 첨삭과 해설을 보내드리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벌써 한 선생님께서 답변을 보내주셨습니다. 정성껏 feedback 하였습니다.

1번 quiz 첨삭

2번 quiz 첨삭

4번 quiz 첨삭

7번 quiz 첨삭

삼성창원병원 내과 김광님 교수님께서 참석하였던 전공의로부터의 feedback을 보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만점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feedback은 잘 나왔습니다.

오늘 심포지엄에서 궤양과 미란이 애매할 때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 있었습니다. 저는 과거 EndoTODAY에서 소개하였던 내용을 답변으로 말씀드렸습니다 (EndoTODAY 20111016 - 궤양은 궤양이고 미란은 미란입니다). 워낙 중요한 내용이므로 아래에 옮깁니다.

미란을 궤양으로 진단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환자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의뢰를 받아서 몇 주 후 재검을 하게 되었는데 흔적도 없었음.

1) 위암 검진을 위해 내시경 검사를 하였다. 위궤양이라 듣고 소화기내과 외래에서 4주간 궤양약을 먹었다. 헬리코박터 치료를 하고, 2달 후 추적내시경 검사를 하였다. → 아무 것도 안 해도 좋을 뻔 했다.

2) 헬리코박터 약을 받아 엄청 설사를 하면서 가까스로 먹었다. 균이 없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황당한 일이 다 있나... 재치료에서도 균이 없어지는 않으면 나는 암에 걸리는 것일까? → 모르고 넘어가도 좋았을 일이다. 괜한 위암 걱정으로 환자의 삶의 질이 엄청 떨어질 수 있다.

3) 관절염으로 소염진통제를 써야 하는데 의사가 물었습니다. "궤양 앓으신 적이 있으신가요?" 있었던가? 없었던가? → NSAIS를 사용하는 고위험환자는 PPI를 써야 한다. 가장 중요한 고위험환자는 궤양의 과거력과 고령이다. 우연히 시행한 내시경에서 무증상 궤양으로 진단받은 적이 있다면 궤양의 과거력이 있는 것인가, 없는 것인가? 궤양인지 미란인지 명확다면 어떻게 되는 것인가?

정리합시다. 궤양은 궤양입니다. 미란은 미란입니다. 미란을 궤양으로 거짓 진단 붙이지 맙시다.

[2018-9-4] 창원삼성병원 내과 전공의 전원이 DEX workshop에 참석하기로 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간 내시경 배우기에 갈증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2018-9-16] 제5회 DEX workshop

Handout를 두껍지 않게 만들기 위하여 강의 PPT를 요약하여 handout으로 배포하였습니다. 그런데 강의 PPT와 handout가 정확히 일치했으면 좋겠다는 feedback을 받았습니다. 6회차부터는 그리 하겠습니다.

[2020-1-18] 2020년까지 Description exercise 일자를 되돌아 보았습니다. 2020년에는 코로나 관련 이슈로 한 번밖에 하지 못했습니다.

2020-1-18

2020-1-18

  1. 2018-05-26
  2. 2018-06-30
  3. 2018-07-21
  4. 2018-08-25
  5. 2018-09-16
  6. 2018-10-21
  7. 2018-11-25
  8. 2018-12-23
  9. 2019-01-27
  10. 2019-03-17
  11. 2019-05-19
  12. 2019-07-21
  13. 2019-09-22
  14. 2019-11-10
  15. 2020-10-18

[알림] 이후의 소식은 workshop.html에 posting 합니다.


[References]

1) 내과계 소화기 술기 교실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