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oTODAY | EndoATLAS | Outpatient Clinic

Parasite | Esophagus | Stomach | Cancer | ESD

Home | Guide | Author | Search | Blog | Links


[2018-05. Random ideas]

Previous | Next


[천만 위내시경 시대의 질평가와 training]

우리나라에서 1년에 얼마나 많은 위내시경이 시행되고 있을까요? 최근 기사를 소개합니다.

[2018-5-4. 메디파나 뉴스] 내시경 검사 급증… 내시경실 적정성평가 진행된다

지난해 요양급여비용 청구건을 보면, 상부소화기내시경은 약 344만건, 대장내시경은 약 211만건에 달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통계연보에 따르면, 위내시경은 2013년 472만 9,407명에서 2016년 604만 8,812명으로 27.9% 증가했다. 대장내시경도 2013년 10만 3,547명에서 2016년 11만 7,143명으로 13.1% 증가했다.

이에 따르면 요양급여청구 위내시경이 344만 (2017년), 공단검진 위내시경이 604만 (2016년) 정도 시행되는 모양입니다. 이는 모든 검사 비용을 본인이 부담하기 때문에 요양급여가 청구되지 않는 대형병원 검진센터의 위내시경은 포함되지 않은 숫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1년에 위내시경이 1,000만 건 정도 시행되는 셈입니다. 놀랍지 않습니까? 매년 1,000만건의 위내시경 검사가 시행되는 나라에 제대로 된 내시경 training center가 하나도 없다니 더욱 놀랍지 않습니까?

적절성 평가가 내시경 검사의 품질을 높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적절성 평가는 최소 수준의 기준을 제시하는 것일 뿐, 여차하면 하향평준화를 가져올 위험도 있습니다. 충분한 투자와 제대로 된 training이 함께 추진되어야 합니다.

오늘은 휴일이었지만, 집에 어린이가 없는 관계로 병원에서 6명의 초심자를 대상으로 endoscopy box simulator training 개인 교습을 하였습니다 (내시경 교육에는 왕도가 있습니다. 개인교습입니다). 내과 전공의 3명, 내과 전문의 1명, 외과 전공의 1명, 외과 전문의 1명이었습니다. 힘들었지만 보람된 시간이었습니다. 제대로 된 내시경 training center를 만들어 보고자 합니다.


[2018-5-5] KINGCA 2018 Master Class로 삼성병원에 방문하신 선생님들을 교육하였습니다.

며칠 후 Description exercise 1회에 대한 답변이 도착하였습니다. 약간의 첨삭을 해서 의견을 보내드렸습니다 (첨삭지도). 홈페이지의 영문화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일부라도...


[2018-5-11] 개방적인 학회를 기대하면서

2018년 일본내시경학회에 참석하여 만난 한 선생님으로부터 놀라운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개업가 중심의) 위대장내시경학회에서 강의하신 선생님은 (대학병원 중심의)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에서 주최한 학술모임에서 강의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IDEN에 강사로 내정되었으나 위대장내시경학회에서 강의하였다는 사실이 확인되어 급히 강사가 교체된 사례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크게 실망하였습니다. 학회의 근본적인 존재 이유(의학 발전을 통하여 국민의 건강한 삶에 기여)를 부정하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1년에 1천만건의 위내시경이 시행되는 우리나라에는 매우 많은 내시경 의사가 필요합니다. 그 중 일부는 소화기내과에서 전문적인 training을 받으신 분이지만, 그렇지 못한 분들이 훨씬 많은 것이 현실입니다. 이 모든 분들을 껴안고 다함께 발전하는 방향을 논의하지 못할 망정, 두 학회가 각을 세워 싸우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게다가 단지 경쟁 학회에서 강의했다는 이유로 강사 list에서 제외시킨다는 것은 도대체 누가 생각한 어이없는 방침인지 저로서는 짐작도 되지 않습니다.

EndoTODAY 블로그에 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학회는 개방적으로 운영되어야 합니다.

"내시경은 소화기내과의 독점물도 아니고 특정 학회의 전유물도 아닙니다. 진료과와 무관하게, 소속 학회와 무관하게 누구나 내시경을 배울 권리가 있습니다. 저는 외과, 가정의학과 및 모든 진료과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함께 실력을 높여서 수준 높은 내시경 검사로 국민에게 봉사하는 의사가 됩시다."


[2018-5-14] 삼성서울병원 내시경실 도서실 개관

내시경실 회의실에 작은 책꽂이를 마련하여 '삼성서울병원 내시경실 도서실'로 꾸몄습니다.

2018-5-14

우선 제가 내시경 아틀라스 등을 몇 권 샀습니다. 앞으로 보다 많은 책을 구입하고, 또 여러분들의 기증을 받아서 알찬 도서관으로 발전시킬 예정입니다.

2018-5-14.

'삼성서울병원 내시경실 도서실'은 자유롭게 빌려 보고 자유롭게 반납하는 열린 도서관으로 운영됩니다.

여러 교수님들, 여러 선배님들께 부탁드립니다. 새책도 좋고 보시던 책도 좋습니다. 제자, 후배들을 위하여 도서를 기증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접수처: 우편 번호 06351. 서울 강남구 일원로 81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내시경실장 이준행)


[2018-5-20] Mindset Shifts For Organizational Transformation


[2018-5-21. 동아일보] “수술 사망률 뚝” 성과와 함께… “환자 1% 낙상” 치부 공개

분당 서울대병원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지표를 발표하였습니다. 제 관심을 끈 것은 위암 수술 뒤 30일 이내 사망률이었습니다. 2003년에는 1.05%, 2017년에 0.12%였습니다. 1,766명 수술을 하였으니 3명이 사망하셨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렇습니다. 아직 0%는 아니지만, 위암 수술 관련 사망률은 계속 감소하고 있습니다. 조기위암 내시경 치료 여부를 결정함에 있어서 좋아지고 있는 외과의 수술 성적도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무리하여 내시경 치료 적응증을 넓힐 일이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문제는 균형.


[2018-5-21] 연건동에서 대학원 강의를 했습니다. 1시간 반 강의는 정말 힘듭니다. 교수님과 함께 식사를 한 후 1시간 가량 대학로와 성균관대학 근처를 산책하였습니다. 온통 먹자판이라... 들어가보고 싶은 집이 거의 없었습니다. 성대 앞 오래된 인문사회과학 서점이 아직도 문을 열고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없어지지 않아서 고맙다.


만화 그리는 의사들

동아일보에 '만화그리는 의사들'이라는 코너가 있다. 삼성서울병원의 유진수 선생님도 활동하고 계신 '의학만화연구회'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동아일보



© 일원내시경교실 바른내시경연구소 이준행. EndoTODAY Endoscopy Learning Center. Lee Jun Haeng.